경기도, ASF 거점소독시설 19개시군 39곳으로 확대…김포·파주·연천 돼지 수매
경기도, ASF 거점소독시설 19개시군 39곳으로 확대…김포·파주·연천 돼지 수매
  • 김정수
  • 승인 2019.10.1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사진=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시설을 19개 시군 39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번 확대운영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위험도가 높은 축산관계 차량에 대한 방역수준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도내를 운행하는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해당 시설을 반드시 경유해야 한다.

특히 최근에는 경기지역 전체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점관리지역에 지정, 김포, 파주, 연천 등에서 돼지 수매가 진행되는 등 강력한 방역조치가 취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 도내 주요 도로에는 총 19개 시군 39곳의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사진=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사진=경기도

구체적으로 김포, 동두천, 가평, 남양주, 용인, 광주, 시흥, 안산에 각 1곳, 연천, 고양, 화성, 양평, 평택에 각 2곳, 파주, 양주, 안성, 이천에 각 3곳, 여주에는 4곳, 포천에는 5곳이 설치돼 있다.

한편 '거점소독시설'이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시설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