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종현 의장, 세월호 참사 10주기 맞아 "잊지 않았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염종현 의장, 세월호 참사 10주기 맞아 "잊지 않았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김정혁
  • 승인 2024.04.15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사진=경기도의회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사진=경기도의회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은 15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 잊지않겠다"고 다짐했다.

세월호의 기억이 세월의 바람에 흐려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의미다.

염 의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열 번째, 가슴 아픈 4월의 봄을 맞는다"면서 "가슴 아린 10년을 견뎌낸 유가족께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가슴에 별이 된 304명의 소중한 이름을 되새겨 본다"며 "지키지 못했던 미안함의 크기는 여전히, 조금도 줄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염의장은 잊지 않겠다며 굳게 다짐했던 약속은 아직 다 지켜지지 못했다고 반성하기도 했다.

다만, 사회가 조금씩 전진하고 있다고 신뢰했다. 

이는 도의회가 그동안 도민을 지켜낼 다양한 입법정책활동을 펼쳐왔다는 이유에서다.

도의회는 그동안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 조례'와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심리치료비 지원 조례' 제정은 물론, 각종 재난 참사로부터 경기도민을 지켜낼 입법정책 활동에 노력해왔다.

염 의장은 마지막으로 "예견치 못한 슬픔을 막을 책임 의정을 펼치겠다"면서 "다시금 10년이 흘렀을 때 지금의 다짐이 부끄럽지 않은 경기도를 소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 전문.>

열 번째, 가슴 아픈 4월의 봄을 맞이합니다.

세월호가 영원의 바다로 침몰한 지 꼬박 10년이 되는 날입니다.

가슴 아린 10년을 견뎌낸 유가족께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합니다.

우리 가슴에 별이 된 304명의 소중한 이름을 되새겨 봅니다.

손을 놓치지 않았다면, 그들이 누렸을 지난 10년의 삶도 그려봅니다.

그날의 수학여행이 무탈했다면, 아이들은 서른을 바라보는 어엿한 청년이 되어 우리 곁에 있었겠지요.

지키지 못했던 미안함의 크기는 여전히, 조금도 줄지 않았습니다.

그 고통의 봄날 이후 우리는 생명을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게 됐고, 안전을 지킬 국가와 지방정부, 사회의 역할을 뼈저리게 깨달았습니다.

그것은 슬픈 희생들이 우리에게 남긴 사회적 유산이자, 교훈일 것입니다.

잊지 않겠다며 굳게 다짐했던 약속은 아직 다 지켜지지 못했으나, 우리 사회는 조금씩 전진하고 있다고 믿습니다.

경기도의회는 그동안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 조례'와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심리치료비 지원 조례' 제정은 물론, 각종 재난 참사로부터 경기도민을 지켜낼 입법정책 활동에 노력해 왔습니다.

'기억의 힘'으로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완성하기 위함입니다.

“기억하지 못하는 이들은 과거를 반복하기 마련이다”라는 한 철학가의 말처럼, 슬픔의 무게가 무겁다고 하여, 기억을 외면한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없습니다.

경기도의회는 세월호의 기억이 세월의 바람에 흐려지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미래 예견치 못한 슬픔을 막을 책임의 의정(議政)을 실천하겠습니다.

다시금 10년이 흘렀을 때 지금의 다짐이 부끄럽지 않은 경기도를 소원합니다.

생명이 존중되는 안전한 사회에 대한 바람을 잊지 않았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