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오산 지역상권, 희망상권 프로젝트 선정..최대 10억 지원
포천·오산 지역상권, 희망상권 프로젝트 선정..최대 10억 지원
  • 김정수
  • 승인 2019.07.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상권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된 포천시와 오산시./사진=경기도
희망상권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된 포천시와 오산시./사진=경기도

포천 일동상권과 오산문화의거리가 경기도의 2019년도 '희망상권 프로젝트'에 선정돼 상권 1곳 당 최대 10억 원의 활성화 사업비가 지원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희망상권 프로젝트' 지원대상 선발 공개오디션을 개최한 결과, 이 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희망상권 프로젝트'는 올해 5월 발표한 '민선7기 골목상권 공동체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관공서 이전이나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인구 공동화 등 위기에 처한 상권별 특성에 맞는 해결책을 통해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도는 공모를 통해 희망 시군을 접수, 이들 지역 상권을 대상으로 전문평가단의 현장평가를 벌였다. 

평가는 상권 활성화를 위한 컨설팅 위주로 진행했으며, 도내 4개시가 이번 오디션에 참가해 전문가평가단과 청중평가단의 결과를 합산해 결정했습니다.

이날 선정된 포천 일동상권은 73.48점을, 오산 문화의거리는 71.91점을 각각 획득했으며, 발표 완성도와 현장 적용 실효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포천시 일동상권은 군부대 이전으로 위기를 맞은 지역상권 살기를 위해 '화동로 꽃보다 아름다운 문화 거리'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밤풍경 거리, 힐링 테마 거리 등을 만들고,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 창업지원과 플리마켓 운영, 예술문화창고 설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산시 오산문화의거리는 청소년과 20대 초 고객 비율이 높은 점을 감안 '오산 뷰티 특화 거리' 조성을 목표로 뷰티거리 경관 조성, 팝업스토어, 뷰티 체험관 구성 등을 추진함은 물론, 산학연관 협의체를 출범할 예정이다.

이들 상권에 대해서는 전문사업추진단을 구성, 골목상권에 상주하며 상인, 지역주민, 지자체와 협업해 상권 활성화 계획 수립부터 실행에 이르기까지 상인회의 자생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현장 밀착형' 지원이 이뤄진다.

상권 1곳당 최대 10억 원 내에서 ▲경영진단 및 컨설팅 ▲공동체 위기 극복 프로그램 ▲공동 마케팅 ▲공용부문 시설개선 ▲랜드마크 조성 등 다양한 사업이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