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주민 추천으로 4개 동 동장 임명 추진
수원시, 주민 추천으로 4개 동 동장 임명 추진
  • 김정수
  • 승인 2019.03.1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영화동·평동·행궁동·영통2동 등 4개 동 동장을 '동장 주민추천제'공모 직위로 지정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지난 1~2월 동장 주민추천제 대상동을 공모하고, 구별로 자체 심의회를 구성해 심의했다.

회의를 거쳐 영화동(장안구)·평동(권선구)·행궁동(팔달구)·영통2동(영통구)을 대상 동으로 결정했다.

평동은 민원이 많고, 오목천동·고색동·평동·평리동 등 법정동별로 설립된 개발위원회가 있어 지역 간 의견이 갈리는 부분이 있다. 주민 화합을 이끌어야 한다.

행궁동은 수원의 명소인 화성행궁, 공방거리 등 지역 특색을 살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또 영통2동은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공업지역과 상업지역, 거주민과 유동인구가 혼재된 동으로 모든 대상을 아우를 수 있는 사업 추진이 필요한 지역이다.

올해 하반기 도입 예정인 동장 주민추천제는 주민들이 추천한 공직자를 동장으로 임명하는 제도다.

동장 주민추천제는 동 단체원, 일반 주민 등으로 구성된 '주민 추천인단'이 동장 후보자를 선정하고, 임명권자인 시장에게 추천하게 된다.

시는 동장 공모 직위로 지정된 4개 동을 대상으로 3월 말부터 4월 중순까지 후보를 공모한 후 후보자를 해당 동에 통보한다.

동장 추천 운영위원회는 주민 추천인단(100~150명)을 구성하고, 후보자 토론회, 추천인단 투표를 거쳐 6월 말까지 최종 대상자를 선발한 후 인사부서에 추천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추천받은 공무원을 2019년 하반기 인사에서 동장으로 임용할 계획으로 수원시 5급 공무원과 5급 승진 의결된 6급 공무원은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시는 동장 주민추천제로 선정된 동장의 업무 추진의 성과에 따라 파격적으로 인사 우대를 하고, 해당 동에 재정 지원도 과감하게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직접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 제도인 동장주민추천제 마을을 활성화하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주민이 직접 동장을 추천하는 동장 주민추천제가 자치분권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