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의회, 일본경제침략 대응TF·특위 및 조례제정 추진
경기의회, 일본경제침략 대응TF·특위 및 조례제정 추진
  • 김정수
  • 승인 2019.08.06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도의회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일본 경제침략 규탄집회 및 성명서 발표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의장단과 교섭단체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이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6일 오전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의장단과 교섭단체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이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는 6일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대응전략 TF팀과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정책공약집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첨단부품소재산업 관련 경쟁력 확보 정책과 예산, 관련 조례 제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의회 의장단과 교섭단체 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은 이날 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집회를 갖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규탄집회에는 송한준 의장, 김원기·안혜영 부의장 등 의장단과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총괄수석 등 교섭단체대표단, 13개 상임위원장단이 참여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을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즉각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송한준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규탄대회와 성명서 발표를 진행한 이유는 강제징용의 역사를 부정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자행한 일본에 경기도의회의 굳은 결의를 보여주기 위해서다"라며 "경기도의회가 이제는 지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우리의 자존심을 지키고 일본 경제침략 행위 대응의 본보기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기회’로 바꿀 의회의 4대 역할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의장단과 교섭단체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이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의장단과 교섭단체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이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도의회 4대 역할은 ▲정부의 대응전략에 부응할 TF팀 및 특별위원회 구성 ▲첨단 부품소재산업 관련 조례 우선제정 ▲긴급한 경제분야 예산편성 적극 동참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을 중심으로 한 역사교육 실시 등이다.

염종현 대표의원은 "현재 경기도 총 예산 중 경제노동실 예산규모는 2%가 채 되지 않는 형편으로,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R&D 사업 및 기초과학분야 연구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내년도 경제예산 비중을 과감히 늘리겠다고 말했다.

특히 도의회는 평화의 소녀상을 의회 방문 필수코스로 지정해 일제의 만행과 인권 유린의 역사를 가감없이 홍보하기로 했다.

상임위원장단도 "도의회는 경제침략을 1350만 경기도민의 이름으로 강력 규탄한다"며 "도민 경제지킴이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의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기리고 인권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지난해 12월14일 경기도의회가 지방의회 최초로 건립한 조형물이다.

앞서 이날 오전 의장단과 교섭단체 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은 의장 접견실에서 경기도 기획조정실장, 경제실장, 정책기획관 등 고위공무원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일본 수출규제 관련 현안사항과 도의회 차원의 대응방안, 의회와 도 간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