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감사]'46억원 수의계약'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행정사무조사 받나
[행정감사]'46억원 수의계약'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행정사무조사 받나
  • 김정수
  • 승인 2018.11.2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염종현(민.부천1) 대표의원./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염종현(민.부천1) 대표의원./사진=경기도의회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46억원 규모의 학교급식 식재료 배송업무를 무자격 업체에 수의계약으로 맡긴 것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농정해양위원회 소속 염종현(민.부천1) 의원은 지난 19일 46억원 규모의 학교급식 식재료 배송업무를 무자격 업체에 수의계약으로 맡겨 입건된 사건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염 의원은 "학교급식 식재료 배송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당시 진흥원 본부장이 부당하다는 입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강행하게 된 이면을 더 살펴봐야 한다"며 "고위 인사의 압력이 있었는지 진실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의원들의 논의를 종합해 과거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도내 농가와 학교급식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발전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김철환(민.김포3), 소영환(민.고양7), 남종섭(민.용인4) 의원 등은 친환경 학교급식 사업의 중앙물류배송업체 수의계약 비리와 관련해 드러난 문제점과 진흥원의 안이한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김철환 의원과 소영환 의원은 공급대행업체의 위탁업체 선정과정에 대해 "무자격 업체와의 위법한 위탁계약은 경기급식 전처리업체 공모기준의 취급자 인증 요건을 위반한 중대한 사안"이라며, "친환경 농산물 취급자 인증이 없는 업체에 위탁한 것은 위법한 것"이라고 문제 삼았다.

남종섭 의원은 "이번에 드러난 문제점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최근 경기도에서 친환경급식센터를 설립해 공급대행업체를 직접 선정하기로 한 것은 진흥원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농정해양위원회는 염 의원이 제안한 친환경 학교급식 업무 전반에 대한 행정사무조사에 대해 적극 검토, 추진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