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발언] 심홍순 의원 "경기북부 지역의 현실적인 지원방안 절실"
[5분발언] 심홍순 의원 "경기북부 지역의 현실적인 지원방안 절실"
  • 김정혁
  • 승인 2024.06.12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심홍순(국·고양11) 의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심홍순(국·고양11) 의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심홍순(국·고양11) 의원이 12일 경기북부 지역에 대한 현실적이고 즉각적인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심 의원은 이날 열린 제375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충분한 도민의 의견수렴도 없었다"면서 "주민투표에 특별법 제정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은 상황에서, 당장에 할 수 있는 인프라 투자와 규제 완화 등을 위한 노력은 뒷전이고 임기 내 치적만을 위한 분도 추진을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엄청난 비용이 지출됐음에도 불구하고 당선된 명칭에 대한 국민 반대 청원이 들끓자 이제 와서는 확정된 이름이 아니다며 한 발 빼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경기도의 분도 자체가 확정되지도 않은 시점에 '새 이름 공모전'을 위해 도민의 혈세 4억 9천300만 원을 쓰면서까지 경기도민도 아닌 대구광역시민이 공모한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을 최종 선정했냐는 질책이다.

심 의원은 "세수 부족으로 재정난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일회성 대국민 보고회를 위한 5억짜리 새 이름 짓기 공모전이 누구를 위한 행사인지 모르겠다"며 "지금이라도 경기북부 지역이 정치적 목적의 분도 논의와 의미 없는 이념주의적 명칭 사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지 않고 실질적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1월 18일부터 한 달간 추진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공모전'에서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대상 수상작으로 발표해 해당 명칭 사용에 반대하는 도민 청원에 4만 7,765명이 동의해 지난달 답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