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사무처 4급 담당관실 확대…6담당관실→7담당관실
경기도의회, 사무처 4급 담당관실 확대…6담당관실→7담당관실
  • 김정혁
  • 승인 2024.06.04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청사./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청사./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의회사무처 조직이 확대될 전망이다.

현행 4급 담당관실이 6곳인데, 1곳을 증설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

4일 도의회와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7일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이에 도의회는 행정수요를 반영해 4급 담당관 2곳 신설을 위한 기구조정안을 조직권을 가진 도에 제안했다. 

결원 중인 7급 정원의 직급을 상향해 현행 6담당관 체제를 8담당관 체제로 개편할 계획을 세웠다.

기구조정안에는 8개팀 90여 명으로 구성된 총무담당관실을 총무인사담당관실과 운영지원담당관실로 나누고, 교섭단체를 지원하는 부서를 신설하는 내용이 담겼다.

총무·의전·인사·채용교육·공직윤리 업무는 총무인사담당관실이, 회계·후생복지·청사관리 등은 운영지원담당관 등이 맡고, 의회운영전문위원회실에서 담당하는 교섭단체'교섭단체 지원을 '교섭단체지원담당관'이 맡도록 구상했다. 

하지만, 도가 난색을 보였다. 

지난달 31일 도의회에 제출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총무담당관 분과만 반영한 것.

도는 행정안전부에 검토를 의뢰한 결과 사무처 내 교섭단체 지원부서를 두는 것은 정치적 중립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을 내놔 반영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제출된 개정안은 오는 11일부터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75회 정례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도의회 관계자는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교섭단체 지원 근거가 마련된 데다 과거에 교섭단체를 지원하던 의정기획담당관도 있었는데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을 이유로 교섭단체지원부서 신설을 반영하지 않은 것은 아쉽다"며 "도의회 인사권이 독립되면서 사무처 내 인사적체에 대한 우려가 많은데, 4급 신설로 사무처 승진 기회도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