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국힘, 이화영 사건 행정조사특위 추진
경기도의회 국힘, 이화영 사건 행정조사특위 추진
  • 김정혁
  • 승인 2022.09.29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이  '쌍방울그룹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0=김정혁 기자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이 '쌍방울그룹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0=김정혁 기자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28일 '쌍방울그룹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대한 행정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전 지사(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 사장의 구속은 측근인사·정실인사의 문제점을 극명하게 보여준다"며 "도의회 차원에서 ‘이화영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힐 수 있는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어 "쌍방울그룹의 이재명 전 지사 변호사비 대납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할 때 이 전 지사의 책임이 어디까지 확대될지 알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이 대표가 평화부지사, 킨텍스 대표로 재직하며 활동했던 사항들을 꼼꼼히 검토해 이 전 지사가 망쳐 놓은 도정을 정상 상태로 돌려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혹시라도 사적이익과 정치적 야망을 위해 공직을 불법으로 사용한 사실은 없는지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이 사장이 관심을 가진 대북사업과 남북경협을 통해 쌍방울그룹과의 관계가 맺어졌다는 점는 것이다. 

이에 국힘은 "김동연 지사에게도 촉구한다. 사적비리로 도민에게 피해를 준 이 사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 산하기관장 인사청문회를  킨텍스를 포함해 전체로 확대할 것도 경기도에 촉구했다.

2005년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컨벤션센터 킨텍스는 경기도와 고양시가 각각 33.74%, 코트라가 32.52%의 지분을 갖고 있다.

경기도와 고양시는 2015년 3년씩 돌아가며 킨텍스 지도·감독업무를 수행하기로 합의했으며, 현재 고양시가 지도·감독업무를 맡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 사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 사장은 2018년 8월~2020년 1월 도 평화부지사를 지내기 이전인 2017년 3월~2018년 6월 쌍방울그룹 사외이사로 활동했고 이보다 앞선 2015년 1월~2017년 2월 쌍방울그룹에서 고문을 맡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면서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하는 대가로 평화부지사 재직 때 쌍방울그룹이 추진하는 대북사업의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