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문화시설 12일부터 단계별 운영 재개
경기도, 공공문화시설 12일부터 단계별 운영 재개
  • 김정수
  • 승인 2020.05.1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립미술관 운영재개 준비./사진=경기도
경기도립미술관 운영재개 준비./사진=경기도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경기도내 문화시설들이 오는 12일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지난 2월 25일 도내 문화 시설에 대해 휴관 조치를 내린 지 약 80여일 만, 정부의 방역완화 조치가 내려진지 일주일만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 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관련 긴급 방역점검회의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생활방역으로 전환한 정부지침에 맞춰 경기도는 선제조치는 반 발짝 빨리, 완화조치는 반 발짝 늦게 하도록 하자”면서 “생활방역과 관련해 구체적인 매뉴얼을 만들고 각계 행사나 시설에 대한 검토를 잘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가장 먼저 운영을 재개하는 시설은 경기문화재단, 도자재단 등이 운영하고 있는 경기도립미술관과 박물관 등이다.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도자박물관 등은 12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관람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감염 취약대상인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인 만큼 좀 더 세심한 준비를 한 뒤, 5월 20일 이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실 재구성 등으로 휴관 중인 경기도박물관과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별도의 계획에 따라 운영하기로 했다.

도는 전시 관람이 재개돼도 개인 관람 외에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모이는 단체관람과 교육․행사 등은 코로나19 진정 시까지 계속 중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문화재단, 도자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한 관람 사전예약제를 전면 실시해 박물관 미술관별로 단위 시간당 관람 인원을 제한하고 시간대별로 이용자를 분산시킬 예정이다. 

전시실 내에도 면적당 적정 관람 인원이 유지되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전시관람 시설 개방에 이어, 공연 시설이나 체육 시설에 대해서도 세부적인 운영 지침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