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8명 '일과 삶' 불균형 '어려워'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일과 삶' 불균형 '어려워'
  • 김정수
  • 승인 2019.10.1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의 ''워라밸' 불균형과 휴가이용 격차' 보고서./그래프=경기연구원
경기연구원의 ''워라밸' 불균형과 휴가이용 격차' 보고서./그래프=경기연구원

소득수준이 낮으면서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 가정과 직장생활의 불균형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사와 동료의 눈치, 과도한 업무로 휴가를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절반에 달해 워라밸을 저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내용은 경기연구원이 경기도 거주 30대, 40대 기혼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분석해 내놓은 ''워라밸' 불균형과 휴가이용 격차'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 80.4%는 가정과 직장생활 간 갈등을 경험했으며, 그 결과 가족 간 대화시간 부족(44.1%), 집안 환경 저하(25.1%), 가족과 마찰횟수 증대(16.6%) 등의 문제점이 대두된다고 응답했다.

갈등경험 비중은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84.9%)가 없는 경우(77.3%)보다 7.6%p 높았으며, 미취학 자녀수가 많을수록 갈등경험 비중도 높아져 3자녀 이상일 경우 90.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월 400만원을 기준으로 소득수준을 구분한 결과, 월 400만원 미만이면서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 51.8%가 워라밸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며,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자녀가 있는 응답자 81.0%는 자녀와 보내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한국의 연차휴가 부여일수는 주요 선진국이나 다른 아시아 국가들보다도 낮은 평균 15일이며, 연차휴가 사용일수는 8일로 주요국 가운데 가장 짧은 상황이다.

휴가를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상사와 동료의 눈치(25.2%), 과도한 업무(22.7%), 여행비용 부담(13.7%) 순으로 나타났으며, 미취학 자녀가 많을수록 여행휴가 비중(40.0%)이 낮으며 여행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휴가지원정책을 도입하면 부모-자녀관계에 긍정적 영향(88.4%), 자녀동행여행 증가(84.5%), 워라밸 증진(83.4%) 등으로 기대효과가 나타나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연구원이 워라밸의 주요 변인으로 자녀양육을 설정했고, 자녀수를 기준치로 자녀 없음(200명), 1명(350명), 2명(350명), 3명 이상(100명)으로 할당해 모바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0%이다.

김도균 경기연구원 전략정책부장은 "중앙정부나 서울시와 차별화된 경기도형 휴가지원정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중소기업 종사자 혹은 비정규직 다자녀가구는 워라밸 불균형을 경험할 확률이 높기에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휴가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내는 시간을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다자녀가구 안식년 제도' 같은 과감한 정책 검토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