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핵심소재 국산화 '소재부품 연구사업단' 구성
경기도, 핵심소재 국산화 '소재부품 연구사업단' 구성
  • 김정수
  • 승인 2019.09.2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핵심소재 국산화 산·학·연·관 협력체인 '소재부품 연구사업단' 구성을 추진한다.

이는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애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책의지를 반영한 조치다.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연구사업단'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을 주축으로 도내 연구기관, 대학, 도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체계'를 구축, 핵심소재·부품·장비 산업 국산화를 위한 연구 과제를 발굴하고 사업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사업단은 소재·부품·장비 분야별 기획·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2022년까지 소재 12개, 부품 12개, 장비 12개 등 총 36개 연구 과제를 발굴한 뒤 분야별 6개씩 총 18개 과제를 선정, 자립화 연구 및 사업화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참여 기관별 역할을 보면, 차세대융합기술원은 기술개발 컨설팅과 지식재산(IP) 전략수립 등에 필요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제공하는 등 '컨트럴타워' 역할을 맡는다.

이와 함께 도내 대학은 기업체 중심의 실용기술 선별과 성과 검증을 수행하며, 연구기관은 신뢰성 테스트 설비 제공 및 지원 등을 담당한다.

아울러 중소기업은 분야별 기술개발을 통해 시제품을 제작하고, 대기업 및 중견기업은 시제품을 평가해 개발품을 채택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도는 기획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사업단 참여기관 간 '산학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본격적으로 연구과제 발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