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공식 출범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공식 출범
  • 김정수
  • 승인 2019.08.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상임위원·집행부 등 모두 22명이 참여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현판식./뉴스10=김정수기자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현판식./뉴스10=김정수기자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이 13일 현판식과 함께 공식 출범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수원, 이천, 화성, 파주, 평택 등지에 대규모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공장들이 자리잡고 있고, 용인시에는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될 계획이어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가장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이날 의장실 앞에서 송한준 의장과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과 조광주 단장을 비롯해 대책단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갖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송 의장은 인사말에서 "비상대책단은 일본 무역보복으로  인한 도내 기업들의 경제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힘쓰길 바라고, 결연한 의지로 난국을 헤쳐 나가자"고 호소했다.

염 대표의원도 "일본의 도발로 인해 단기적인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위대한 우리 국민은 이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할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를 응징하기 위해 경기도민과 함께 결연히 싸워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비상대책단은 상황실 운영, 현장방문, 정례회의 등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기업지원 및 경제적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게 된다.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출범 기자회견./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 출범 기자회견./사진=경기도의회

비상대책단은 경제, 통상,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3명과 의회 상임위원회별 1명씩 추천을 받은 도의원 14명,집행부 위원(정책, 경제, 기업지원 3명) 등 모두 22명으로 구성됐다.

또 원활한 비상대책단 지원을 위해 협치지원담당관이 실무지원단으로 포함된다.

비상대책단은 이어 오후 2시에 진행되는 1차회의를 통해 위원들 간 상견례 및 향후 일정 및 방향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대책단은 비상대책단을 총괄하게 될 단장 및 부단장을 포함해 상임위원회 소속 위원, 각 부분별로 전문가 위원, 도 집행부 위원 등으로 구성됐다.

조광주 비상대책단장은 "내실있는 활동으로 일본경제 침략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체 지원 뿐 아니라 반도체 부품 국산화 지원, 일본과 관련된 근현대사 역사교육 강화, 문화·건설·공공행정·농정 등 전 분야에 걸쳐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며 "경기도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올바른 역사인식 기반위에 극일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