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민단체, 일본제품 불매·관광 거부 추진
경기농민단체, 일본제품 불매·관광 거부 추진
  • 김정수
  • 승인 2019.07.0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뉴스10 DB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뉴스10 DB

경기지역 농민단체들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광거부에 나서기로 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항의인 셈이다.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는 4일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김윤배 농민단체협의회장 등 회원들은 이날 "일본이  강점기 당시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만행을 잊고 우리나라 제품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며 "우리도 이제는 일본을 응징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일본의 이번 수출규제 강화조치는 한국 대법원이 지난 해 10월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대한 일본 기업의 손해배상 명령에 내린 데 따른 보복조치다.

수출규제 품목은 반도체 제조공정에 쓰이는 첨단소재 3가지다. 

김 회장은 "일본이 무역전쟁을 거론하며 어이없는 도발을 하고 있다"며 "항일운동의 단초가 됐던 경기도에서 항일 깃발을 농민단체가 들기 위해 조만간 조직을 구성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거부 운동 등 모든 수간을 동원해 제2항일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