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의혹 검찰 고발
경기도,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의혹 검찰 고발
  • 김정수
  • 승인 2019.06.2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공익제보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경기도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공익제보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경기도

경기도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는 물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을 통해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효성중공업이 다른 입찰 참여기업과 입찰담합에 합의한 정황이 제보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전분야 비리와 입찰담합은 소중한 혈세 낭비는 물론 국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보고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도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효성중공업의 내부직원으로, 지난해 2월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 2호기 비상 전원 공급용 변압기 구매 입찰과정에서 효성과 엘에스산전의 담합 행위가 있었다고 제보했었다. 

당시 공정위는 효성과 엘에스산전에 각각 2,900만원, 1,1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효성을 검찰에 고발했다.

A씨의 이번 제보내용을 살펴보면 효성중공업은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뿐 아니라 월성 및 신고리 등 원자력발전소 건설과정에서도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 입찰'이나 '들러리 입찰' 등의 부당한 공동행위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밖에도 입찰담합 과정에서 원가를 조작해 입찰에 참가했으며 한수원은 이를 알고도 묵인해 낙찰 기업이 적게는 수십억에서 많게는 수백억대의 부당한 이익을 취한 의혹이 있다는게 도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 나서줄 거라 믿은 공익제보자의 제보 취지를 고려해 도 직접 신고와 수사의뢰를 추진하게 됐다"며 "법령상 입찰담합 사건에 대한 조사권이 경기도에는 없어 증거자료를 취합.정리해 6월말쯤 공정위에 신고하는 한편, 주요 혐의사실에 대한 법률 검토를 거쳐 7월초쯤 검찰에도 공식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월부터 도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을 개설 운영 중이다. 

각종 신고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접속한 후 신고 내용을 남기거나, 우편(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1 경기도청 감사관) 또는 팩스 031-8008-2789번으로 하면된다. (상담 031-8008-25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