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역사의 아픔 함께 할 역할 찾겠다”
송한준 의장 “역사의 아픔 함께 할 역할 찾겠다”
  • 김정수
  • 승인 2019.05.05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나눔의 집 효잔치 참석
지난 4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효잔치'에 참석해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지난 4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효잔치'에 참석해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송한준(민·안산1) 경기도의회 의장이 오는 8일 어버이 날을 앞두고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을 찾아 “경기도의회가 역사의 아픔을 함께하며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겠다”고 밝혔다.

송 의장은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강일출 할머니(93), 이름과 나이가 같은 두 분의 이옥선 할머니(93) 등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3분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 학생, 봉사자 등 300여 명과 함께 ‘효잔치’에 참석했다.

송 의장은 축사를 통해 “경기도의회는 지난 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며 “저를 비롯한 142명의 도의원은 의회 정문에 마주하고 있는 소녀상을 볼 때마다 나라를 빼앗긴 국민의 고통, 대물림되는 전쟁의 상처, 피와 눈물로 지킨 값진 평화를 기억하고 되새긴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이어 “어르신들이 한분씩 나비가 될 때마다 ‘일본의 진정한 사과’라는 마지막 소원을 들어드리지 못해 마음이 무겁다”며 “경기도의회는 여기 계신 어르신들의 여생을 편안하게 해드리는 것이 진정한 효도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