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지난해 지방세 탈루액 42억 원 추징
수원시, 지난해 지방세 탈루액 42억 원 추징
  • 김정수
  • 승인 2019.01.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지난해 세무조사로 지방세 탈루 개인사업자와 법인을 적발해 42억 원을 추징했다.

조사 대상은 지난 5년 동안 세무조사를 받지 않은 사업자·1000만 원 이상 지방세 감면을 받은 개인 사업자·법인, 지방세 세무조사 후 3년이 지난 법인 가운데 취득세액 6억 원 이상인 곳 등이었다.

▲취득자산의 신고 과표 적정성 ▲탈루·은닉 여부 ▲주민세·지방소득세 자진신고 납부 여부 ▲재산세 과세 적정성 ▲비과세·감면부동산 목적사업 직접 사용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수원시는 지난 한 해 동안 개인사업자 300명과 471개 법인을 대상으로 지방세 세무조사를 전개해 지방세 탈루로 적발된 개인 사업자 62명에 8억9400만 원, 153개 법인에 33억600만 원을 추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