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전철7호선 도봉~옥정 연장사업' 놓고 의정부 VS 양주 '갈등'
도의회 '전철7호선 도봉~옥정 연장사업' 놓고 의정부 VS 양주 '갈등'
  • 김정수
  • 승인 2018.12.0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전경.
경기도의회 전경.

전철 7호선 연장사업 예산을 놓고 의정부시와 양주시 출신 도의원들이 갈등을 빚고 있다.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도봉산역에서 양주 옥정지구까지 연장하는 사업으로, 의정부시를 거쳐 양주시로 이어진다.

4일 도의회에 따르면 권재형(민.의정부3)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를 거쳐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상임위원회인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사업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건교위 권재형(민·의정부3) 의원은 "민락지구 등 의정부 신도시에 24만여명이 입주하는데 이 지역을 노선이 지나지 않는다. 노선변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정부 신도시로 노선이 들어오지 않는다면 다른 의정부 구간 공사는 필요 없다는 취지다.

이에 건설교통위원회는 지난달 29일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 사업비 137억1400만원 가운데 의정부시 구간 92억1400만원을 삭감하고 양주시 구간 45억원만 의결해 예결위에 넘겼다.

광역철도 사업은 국비 70%, 도비 15%, 시·군비 15%를 각각 분담하며 건설교통위가 심의한 사업비는 도비와 시·군비 합산액이다.

이에 박재만(민.양주2)·박태희(민.양주1) 의원은 지난 10여년 노력의 결과에 대해 방해하는 것이라며 반발하며 해당 상임위원장에게 항의했다.

두 의원은 지난 3일 성명서를 통해 "양주시민들의 염원과 노력으로 전철7호선 도봉산-옥정 연장사업은 국책사업으로서 지난 10여 년간 이루어낸 결과물로 양주시는 접경지역으로 부족한 교통인프라 확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두 번의(2010년, 2011년) 예비타당성 실패를 이겨내고 사업계획을 수정해 3번째 만에 이루어낸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철7호선 도봉산·양주 연장 유치를 위해 양주시민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의정부시민 모두는 알고 있을 것"이라며 "3수 끝에 어렵게 사업타당성을 통과하고 내년이면 착공 될 사업에 생떼를 부려 사업추진을 방해해서는 절대로 안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예결위 소속의 박태희 의원은 이날 예결위 첫 회의에서 건설교통위의 예산 삭감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고 동료 예결위원들에게 예산 부활에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은 지자체가 광역철도 사업비를 분담하지 않을 경우 국비 반환을 청구할 수 있고 다른 광역교통시설에 대한 재정 지원을 중단·축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